창단 때부터 동고동락했던 수비수 오현호(32) 선수가 새로운 도전을 위해 구단과 아쉬운 작별을 고했습니다.

베테랑으로서 팀과 후배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던 오현호 선수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의 인생에서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오현호의 도전을 항상 응원합니다!

대명킬러웨일즈 아이스하키단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