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킬러웨일즈 수비수 강환희가 한국인으로는 가장 어린 나이에 아시아리그 무대를 밟았다.

강환희는 지난 11월 28일 고양 어울림누리 얼음마루에서 열린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2019-2020 도호쿠 프리블레이즈와의 시리즈 첫 경기에서 4라인 왼쪽 수비수로 투입되며 데뷔전을 치렀다.

보성고 졸업 예정인 강환희는 2001년 12월 7일생으로 만 17세 11개월 21일째 되는 날에 한국인 최연소 아시아리그 출전 기록을 새로 썼다.

이전까지는 안양 한라 골리 전종훈이 만 19세 2개월이 막 지난 2017-2018시즌 강원 하이원과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 출전한 것이 한국 선수 최연소 기록이었다.

경기 후 강환희는 “아시아리그는 경기 속도가 생각 이상으로 빠르다는 것을 예상했기 때문에 크게 당황하지 않았다”며 “큰 실수 없이 데뷔전을 치렀고, 팀이 승리했기 때문에 더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친구를 따라 스틱을 잡은 강환희는 1m 89, 93kg의 우람한 체격을 앞세워 문전에서 자리싸움이 능하고, 위험 지역에서 퍽키핑(퍽 감싸기)이 뛰어난 수비수로 평가받는다.

강환희는 U18 대표팀에서는 주장으로서 디비전 2-A그룹에 출전해 3포인트를 올리며 팀 잔류에 기여했다. 또 대한민국 대형 수비수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만 17세임에도 불구하고 U20 대표팀에 선발돼 3일 유럽으로 출국한다.

18세 이하 얼굴 보호대 착용 규정에 의해 유일하게 풀케이지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선 강환희는 “엄청난 경력의 감독님에게 배울 수 있다는 것은 가문의 영광”이라며 “대명과 함께 성장하고 또 필요한 선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앳된 얼굴에 미소를 지었다.

한편 10승 10패로 5위를 달리는 대명은 디펜딩 챔프 사할린과의 시즌 첫 맞대결을 위해 3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러시아로 원정을 떠난다.

대명킬러웨일즈 아이스하키단